"키 더 컸다"는 말에 스트레스 받는다 고백한 '키 171cm' 장원영

인사이트SBS '런닝맨'


[뉴스1] 이아영 기자 = 그룹 아이즈원의 장원영이 큰 키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가수 소유 위키미키 김도연 러블리즈 이미주 (여자)아이들 우기 아이즈원 장원영 배우 김동준이 출연한 짝꿍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 전소민은 김동준이 등장하자 수줍음과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얼굴을 붉혔다.


김동준이 근황을 얘기할 때 옆에 있던 양세찬에게 "잘생겼어"라며 본심을 드러냈다.


전소민을 놀릴 기회를 잡은 유재석은 "끌어내"라며 전소민의 자리를 바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그런데 김동준 역시 평소에 전소민이 궁금했었다고 말했고 전소민은 부끄러워했다.


장원영은 큰 키로 주목을 받았다.


유재석은 얼마나 큰 것이냐고 물어봤고 장원영은 "지난번 출연 이후 2~3cm는 큰 것 같다"고 답했다.


이 때문에 조금씩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며 "'아직도 크고 있냐?'는 것과 더 큰 것 같다는 말이 스트레스다. 다 유재석이 말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머쓱해 하며 사과한 뒤 "키가 커서 못 알아봤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