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절벽'이라는 악플러에 사이다 대응한 한예슬···"아쉽네, 보여줄 수도 없고"

인사이트Instagram 'han_ye-seul_'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한예슬이 자신의 신체를 희롱하는 댓글을 남긴 악플러에게 시원한 사이다 반응을 보였다.


22일 한예슬은 개인 SNS에 올린 사진에서 청량감이 물씬 풍기는 푸른 파스텔톤의 점프슈트를 입고 아름다운 몸매를 과시했다.


한예슬의 미모를 칭찬하는 댓글이 쏟아진 가운데 한 누리꾼이 "절벽"이라는 말로 한예슬의 신체 일부를 비하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더욱 대중의 관심을 끌어당긴 것은 해당 악플에 대한 한예슬의 재치 있고 당당한 대처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an_ye-seul_'


한예슬은 자신을 성적으로 희롱한 악성 댓글러에게 "아쉽네. 보여줄 수도 없고"라는 답글을 남기면서 쿨한 반응을 보였다.


답글과 함께 달린 찡끗 웃는 표정의 이모티콘이 한예슬의 대인배 성격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한예슬의 SNS에 달린 악플을 목격한 누리꾼은 "옷이 펑퍼짐해서 그렇다", "절벽 댓글 보러 왔는데 어디 갔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한예슬은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를 운영하면서 대중과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an_ye-seul_'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

한예슬(@han_ye_seul_)님의 공유 게시물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