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L 협찬받은 거 숨기고 '내돈내산' 영상으로 소비자 우롱하는 유튜버들

인사이트YouTube '슈스스TV'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내돈내산! 여러분 오늘은 제 돈으로 직접 산 제품을 리뷰해보는 시간을 가질 거예요~"


직접 돈을 주고 구매했다며 고가의 제품들을 소개하던 이들의 영상으로 부러움과 대리 만족을 동시에 느꼈던 사람들.


자신이 직접 골라서 구매했기 때문에 훨씬 더 자세한 설명과 냉정한 평가는 사람들의 신뢰를 쌓기 충분했다.


그런데 누가 알았겠는가. 이들이 소통과 신뢰 뒤에 숨어 사람들을 '우롱'하고 있었다는 것을 말이다.


인사이트YouTube '강민경'


인사이트YouTube '슈스스TV'


최근 그룹 다비치의 멤버 강민경과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등 유명 셀럽들이 유튜브 채널 PPL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이들이 자비로 사고 썼다고 한 제품들이 사실 협찬이나 광고였으며, 이를 사람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는 것이 이유였다.


현행법상 금전을 받고 후기를 작성할 경우 이를 반드시 글에 밝혀야 하는 게 원칙이다. 그러나 이들은 희미한 글씨로 광고를 명시하거나 '더 보기' 기능을 클릭해야 광고임을 알 수 있게 하는 등의 꼼수로 사람들을 기만했다.


인사이트Instagram 'iammingki'


논란이 불거지자 이들은 결국 직접 해명 및 사과를 하기에 이르렀다. 강민경은 "유튜브 협찬을 받은 부분은 협찬을 받았다고, 광고가 진행된 부분은 광고를 진행했다고 영상 속이나 해당 영상의 '더 보기'란에 모두 표기해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언가를 처음부터 끝까지 혼자 해본다는 기쁨에 여러 과정과 절차를 밟아 가는 데 있어 많이 부족했고 미숙했음을 느꼈다", "조금이라도 불편함을 느끼셨던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이번 PPL 논란으로 유튜브 영상을 브랜드 협찬 광고 수단으로 사용했다는 것이 드러나 강민경을 향한 대중의 배신감은 클 수밖에 없다.


인사이트YouTube '슈스스TV'


한혜연은 더욱 심각하다. 스타일리스트가 소개하는 콘텐츠다 보니 '슈스스'의 픽이라는 것만 놓고 봐도 그 관심도가 얼마나 높은지 알 수 있다.


'내돈내산(내 돈 주고 내가 산 것)'이라는 콘텐츠를 내걸었음에도 일부 유료 광고 표기를 누락했기 때문에 후폭풍이 거센 건 당연하다.


결국 한혜연 역시 "확인 결과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며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표기해 수정할 예정이며 앞으로 철저한 제작 검증 시스템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논란이 발생한 지 이틀 만에 빠른 사과를 올렸지만, 이들에 대한 대중의 시선은 여전히 싸늘하기만 하다.


가식 없는 연예인들의 일상 콘텐츠로 믿었던 영상들이 사실은 그렇지 않았다는 점에서 신뢰가 완전히 깨져버렸기 때문이다.


앞에서는 대중과 소통의 장으로 이용하겠다는 말로 호감을 사놓고 뒤에서는 수천만 원의 광고료를 받아 수익을 챙기는 앞뒤가 다른 행동에 대중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실망감에 사로잡혔다.


인사이트YouTube '슈스스TV'


일각에서는 광고성 콘텐츠 작성 시 이에 대한 규정을 좀 더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브이로그, 제품 리뷰 등의 콘텐츠를 할 때는 광고성 제품을 최대한 배제해야 한다는 것이다.


"내가 직접 샀다"는 거짓말로 PPL을 진행한다는 것 자체가 소비자를 속이는 심각한 행위가 아니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점으로 봤을 때 이에 대한 확실한 규정 성립이 필요해 보인다.


광고성 영상을 촬영할 때 해당 제품이 광고라는 것을 모두에게 확실히 알려야 한다는 말도 나온다.


앞서 말했듯 눈에 띄지 않는 곳에 광고를 표기해 광고가 아닌 것처럼 위장하는 일 역시 충분히 소비자 기만행위라고 볼 수 있다는 소리다.


여론의 뭇매를 맞는 유튜버 뒤에 숨은 업체들에 대한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잇따른다.


어떤 목적의 영상인지 다 알고 있었으면서 몰래 유튜버와 금전 거래를 주고받다가 논란이 터지니 슬쩍 발을 빼며 침묵으로 일관하는 업체들에도 경고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인사이트YouTube '슈스스TV'


스타와 팬의 소통의 장인 유튜브나 SNS 채널에서 상업적인 이윤이 발생하는 것은 분명히 경계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팬들은 단지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의 편에 서서 어떤 잘못을 하든지 눈감아주는 존재가 아니다.


팬이기 전에 냉정한 판단력을 가진 대중이고, 제품을 언제든지 구매할 수 있는 소비자며 자신의 스타가 잘못하면 누구보다 크게 쓴소리를 낼 수 있다는 것을 알아두기 바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