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추행 혐의' 힘찬, 2년 만에 심경 고백···"진실과 다른 이야기, 팬들 다시 만날 것"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그룹 B.A.P 힘찬이 강제추행 혐의로 공판을 진행 중인 가운데 고통을 호소하며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16일 힘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보고 싶다. 벌써 2년여의 시간이 흘렀고 그 사이 그리움은 더 커져만 갔다"라며 "지금까지 기다려 준 모든 분들께는 감사하다는 말씀밖에 드릴 수 없어 더더욱 고통스러운 마음뿐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진실과 너무 다른 이야기들과 심적 고통으로, 이대로 숨을 쉴 수도 없을 만큼의 힘듦으로 나쁜 마음을 먹은 적도 있었다. 진실과 진심이 어떻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렇게 심려 끼쳐 드리고 상처를 드린 점 늘 송구스러웠고,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힘찬은 "우리의 소망과 여행은 끝나지 않을 것"이라며 "내게 팬들은 너무도 큰 우주와도 같다. 우리는 곧 다시 만날 것이고, 함께 새로운 시작을 할 것"이라고 새 출발에 대해 예고했다.


인사이트Instagram 'chanchanieeeeee'


인사이트뉴스1


이를 본 누리꾼은 힘찬이 연예계 복귀를 준비 중인 것 아니냐고 추측했다.


힘찬은 지난 2018년 강제추행 혐의를 받으며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그는 2018년 7월 24일 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의 한 펜션에서 동행한 20대 여성 A씨를 성추행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현장에는 힘찬을 포함한 남성 3명과 여성 3명이 자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측 검사는 힘찬이 피해자의 이불 속으로 들어가 가슴을 만지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에 대해 힘찬 측은 "가슴을 만지고 키스한 사실은 인정하지만 그 이상의 신체 접촉은 없었다"면서 "묵시적 동의에 의한 스킨십일 뿐 강제추행은 아니다"라고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서울중앙지검은 힘찬의 강제추행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고 지난해 4월 힘찬을 불구속 기소했다.


해당 사건은 지난달 10일까지 7차 공판이 진행되는 등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한편 힘찬은 2012년 B.A.P로 데뷔해 'No Mercy' 'Power' '대박사건' '하지마' 등을 발매하며 큰 사랑을 받았으나, 지난해 2월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이 만료되면서 팀은 사실상 해체 수순을 밟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