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측 "시장 '기쁨조' 역할 요구했다" 주장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수은 기자 = 故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소한 피해자 측이 일명 '기쁨조' 역할을 요구받았다고 주장했다.


16일 피해자를 지원하는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 홈페이지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피해자 입장 전문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비서들의 업무 성격은 시장의 '기분을 좋게 하는 것으로 구성됐으며 시장의 '기분 좋음'은 상식적인 업무 수행이 아닌 여성 직원의 왜곡된 성역할로 수행됐다.


이어 피해자 측은 업무의 대부분이 시장의 기분을 맞추는데 중점을 두고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Youtube 'TV조선'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이들은 "(비서실은) 결재를 받을 때 '시장님 기분 어때요?' 등의 질문을 하며 시장의 기분 상황을 확인하도록 했으며 기쁨조와 같은 역할을 사전에 요청했다"라고 밝혔다.


또 "시장은 구두로 긴급하게 결정할 때가 많았다"며 "이 때문에 (시장으로부터) 원하는 답을 받아야 하는 사람들은 비서에게 '시장의 기분을 맞추는 역할'을 암묵적이고 명시적으로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그런가하면 "시장이 마라톤을 하는데 여성 비서가 오면 기록이 더 잘 나온다", "(마라톤을) 평소 1시간 넘게 뛰는데 여성 비서가 함께 뛰면 50분 안에 들어온다"는 등의 이유로 자신에게 주말 새벽에 나오라고 요구하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피해자는 다른 부서로의 이동도 불가능했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승진을 하면 다른 부서로 이동하는 원칙을 내세웠다. 그러나 피해자가 원칙에 따라 전보 요청을 하자 '그런걸 누가 만들었느냐', '비서실은 (다른 부서 이동 원칙에) 해당사항이 없다' 등의 이유를 들어 전보 요청을 만류하거나 거부했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한국여성의전화


한편 서울시청 내 시장실과 비서실은 성폭력이 발생하기 쉬운 환경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A씨 측은 "시장이 운동 등을 마치고 온 후 샤워를 할 때 비서가 옷장에 있는 속옷을 비서가 갖다줘야 했다"라며 "시장은 시장실 내 침대가 딸린 내실에서 낮잠을 잤는데 시장의 낮잠을 깨우는 것은 여성 비서가 해야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시장은 건강 체크를 위해 아침 저녁으로 혈압을 쟀는데, 이 또한 여성 비서의 업무로 부여됐다"며 "박 시장은 '자기(A씨를 지칭)가 재면 내가 혈압이 높게 나와서 기록에 안 좋아'라는 등의 성희롱 발언을 지속했다"라고 주장했다.


피해자측 변호인과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의전화는 앞서 지난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년에 걸쳐 박 시장에게 권력에 의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당시 A씨는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그때마다 시 관계자들은 '박 시장은 그럴 사람이 아니니 단순 실수로 넘어가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