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올해 '예비군 훈련' 전면 취소...'온라인 강의' 검토 중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연기됐던 예비군 훈련이 하반기에도 시행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16일 아시아경제는 사실상 올해 예비군 훈련을 실시하지 않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9월부터 재개하려던 올해 예비군 훈련은 사실상 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하반기 훈련을 온라인 강의로 시범 적용해 진행할지 17일 결정할 예정"이라고 군 관계자가 밝혔다.


앞서 군(軍) 당국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예비군 훈련을 세 차례나 연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예비군 훈련은 매년 2월 실시되지만,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4월 17일로 한차례 미뤄졌다. 이후 6월 1일로 다시 연기했다.


국방부는 이후로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자 예비군 훈련을 하반기에 실시하기로 했다.


하지만 하반기에도 상황이 진전되지 않자 올해 예비군을 전면 취소하는 방안까지 나온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이미 군(軍) 당국은 특별 재난 지역으로 선포된 대구, 경북(청도, 경산, 봉화) 지역에 대해 올해 훈련을 면제한 바 있다.


또한 코로나19 의료지원에 참여한 예비군 군의관, 공중보건 의사, 간호장교도 훈련에서 제외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