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아이린, 영화배우 데뷔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이 데뷔 첫 스크린에 도전한다.


16일 스포츠조선은 레드벨벳 아이린이 영화 '더블패티' 주연으로 캐스팅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아이린은 촬영을 앞두고 있는 상태다.


'첫잔처럼'으로 2019년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 감독상을 수상한 백승환 감독의 새 영화인 '더블패티'는 청춘들의 성장기를 담은 작품이다.


인사이트Instagram 'bongyoung_jang'


영화에서 아이린은 앵커 지망생으로 변신해 청춘을 연기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016년 웹드라마 '게임회사 여직원들'을 통해 연기에 도전해 호평을 받았던 아이린이 이번 작품에선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많은 기대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이린 출연으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영화 '더블패티'는 연내 극장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아이린은 최근 슬기와 함께 레드벨벳 첫 유닛 앨범 '몬스터'를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하이컷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