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사방' 조주빈 공범 29세 남경읍 추가 '신상공개'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조주빈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조주빈을 도와 성착취 범행에 공범으로 가담했던 남경읍(29세)의 신상이 공개했다. 


15일 경찰은 남씨의 신상을 공개하고 검찰에 넘겼다.


앞서 지난 13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에서 "피의자는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의 공범으로,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찰은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으며, 재범 위험성도 높다고 판단했다”고 공개 결정 이유를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남경읍 / 뉴스1


그러면서 "피의자의 인권과 가족, 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피해 등도 고려했지만 국민의 알 권리, 동종범죄의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므로 피의자의 성명, 나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심의 결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남씨는 박사방 유료회원으로 활동하면서 피해자들을 유인해 성착취물 제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다. 


또 조주빈의 범행을 모방해 피해자를 협박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