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라디오 진행자 노영희 "우리 민족 '북한'에 총 쏜 백선엽, 현충원에 묻히면 안 돼"

인사이트故 백선엽 전 장군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우리 민족 북한에 총 쏜 백선엽, 현충원에 묻히면 안 된다"


YTN에서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진행을 맡고 있는 노영희 변호사가 한 말이다.


이 발언은 최근 사망한 故 백선엽 전 장군을 두고 타오르는 '현충원 안장' 논란에 대해 반대 의견을 밝히면서 나왔다.


지난 13일 노 변호사는 MBN 뉴스와이드에 패널로 출연해 백 장군을 두고 타오르는 논란에 대해 "이해가 안 된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인사이트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홈페이지


인사이트뉴스1


노 변호사는 "그분이 6·25 전쟁에서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을 쏴 이긴 그 공로가 인정된다고 해서 현충원에 묻혀야 하나?"라고 말했다.


진행자가 "우리 민족을 향해서 총을 쏘았던 6·25 전쟁이라고 말씀하신 부분은 수정할 의향이 없느냐"고 하자 노 변호사는 "6·25 전쟁은 북한과 싸우지 않았나? 그럼 뭐라고 하나. 저는 잘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노 변호사는 백 장군이 1993년 일본에서 출간한 '간도특설대의 비밀'에 담긴 "동포에게 총을 겨눈 것이 사실이었고 비판을 받아도 하는 수 없다" 구절을 상기하며 친일파가 더 나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노영희 변호사 / 뉴스1


인사이트뉴스1


동포에게 총을 겨눈 사실을 스스로 인정한 사람은 대전 현충원에도 묻히면 안 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백 장군은 지난 10일 100세의 일기로 사망했다.


백 장군은 한반도 현대사를 관통하는 논란의 인물로 통한다.


민간인 학살을 자행하고, 부정축재한 인물이라는 부정적 평가와 국가를 위해 충성을 다한 참군인이라는 긍정적 평가가 엇갈려 나타난다.


서울현충원 안장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는 대전 현충원에 안장되는 것으로 결정 난 상태다.


인사이트육군 대장 시절의 백선엽 / wikipedi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