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사태' 겪은 인천, 이번엔 수돗물서 '유충' 나왔다

인사이트SBS '모닝와이드'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인천시 서구에서 수돗물에 유충이 섞여 나왔다는 민원이 잇따라 제기돼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서구는 지난해 붉은 수돗물이 나와 한 차례 홍역을 치른 지역이다.


13일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서부수도사업소에 따르면 9일부터 이날까지 닷새 동안 서구 일대에서 "수돗물에 유충이 보인다"는 신고가 잇달아 접수됐다.


9일 서구 왕길동에서 이 같은 신고가 처음 접수된 뒤 10일과 11일에는 서구 당하동에서도 2건의 유사한 민원이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KBS NEWS


이날 오전에도 원당동 등지에서 유충 신고가 7건이나 추가로 서부수도사업소에 접수됐다. 지역별 신고 건수는 당하동 6건, 원당동 3건, 왕길동 1건 등 총 10건으로 피해 건물은 대부분 빌라였다.


서부수도사업소가 민원이 접수된 10곳을 현장 조사한 결과 일부에서는 수돗물 속에서 살아있는 유충이 발견되기도 했다.


서부수도사업소는 서구 일대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공촌정수장 문제가 아닌 외부 유입에 의해 수돗물에서 유충이 나온 것으로 추정하고 정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부수도사업소 관계자는 "동시다발적으로 여러 지역에서 민원이 발생하지는 않은 상황이어서 정수장 자체 문제는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도 "수돗물에서 살아있는 유충이 발견되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 외부 유입에 따른 것으로 추정되지만 비상 근무로 원인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뉴스투데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