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시장 '성추행' 고소한 전 비서 측, 오후 2시 기자회견

인사이트서울시청에서 열린 故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오늘(13일) 발인을 마친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 비서 측이 기자회견을 연다.


13일 박 전 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 비서 A씨 측은 영결식이 엄수된 직후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A씨 측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은평구에 자리한 여성의 전화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표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해당 기자회견에는 A씨의 변호인, 한국성폭력상담소, 여성의 전화 관계자들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앞서 지난 8일 경찰에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A씨는 박 시장에게 여러 성적인 접촉을 당했고, 부적절한 메시지를 수 차례 받았다는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오늘(13일) 박 시장 사망 닷새째를 맞아 발인이 진행됐다. 


영결식은 비가 오는 가운데 진행됐으며, 박 시장의 유해는 고인의 고향인 경남 창녕의 선영에 묻힐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