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닫힌 하늘길 열려 이달 제주도에 '중국인 관광객' 쏟아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동현 기자 =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닫혀 있던 제주지역 국제선 운항이 조만간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2일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4일 중국의 운항 제한 완화조치 발표 후 양국 항공 당국 간 협의를 거쳐 항공노선을 최대 20회까지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인천-난징(아시아나) 노선 운항을 시작으로 인천-광저우(대한항공), 인천-선전(에어부산), 제주-시안(진에어) 노선 또한 이달 중 양국 항공 당국에 운항 허가를 거쳐 운항을 재개할 예정이다.


중국은 지난 3월 말부터 중국행 국제 항공편을 항공사 1곳당 1개 도시·주 1회로 제한하는 '1사 1노선' 정책을 시행해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한·중 항공편은 인천-선양(대한항공), 인천-창춘(아시아나), 인천-웨이하이(제주항공) 3개 노선에 각 주당 1회씩 운항해 왔다.


제주지역은 지난 4월 6일부터 제주와 해외를 잇는 직항 항공노선이 끊긴 상태다. 국토교통부가 국제선 항공기 도착지를 인천국제공항으로 일원화하면서, 제주국제공항의 국제선 운항이 중단됐다.


중국인 관광객의 수도 급감했다. 올해 들어 지난 10일까지 제주를 찾은 중국인은 3,258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38만3431명보다 99.7%나 감소한 수치다.


제주도에 중국인 관광객이 끊기면서 이들이 주 고객이었던 카지노 업계는 직격탄을 맞았다. 도내 8개 카지노 가운데 4개 업체가 아예 휴업에 들어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코로나19로 막혔던 제주-중국 하늘길이 재개됨에 따라 카지노 등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이 대폭 늘어나 관광 업계의 불황이 일부 해결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와 관련해 제주도 방역 당국은 국경 수준의 검역체계를 시행하고 있다. 현재 제주국제공항에는 첫 항공편이 도착하는 오전 7시부터 마지막 항공편이 도착하는 오후 11시까지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와 함께 다목적 음압·양압 검체 채취 부스를 설치 운영하고 있다.


해외 직항편이 없는 기간에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들어오는 해외 방문 이력자가 제주지역을 찾을 땐, 37.5°C 이상 발열 증상자는 공항 워크스루 선별진료소를 거치도록 했다.


제주지역에선 그동안 20명의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7명의 확진자 모두 해외 방문 이력을 지닌 이들이다. 이들은 방역 당국이 자체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특별 입도 절차에 따라 공항 워크스루 선별진료소를 통해 검체 채취 후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무증상 감염자 5명에 대해 입도 직후 곧바로 코로나19 진단검사와 격리·병원 이송조치가 이뤄지면서 지역 내 2차 감염 확산을 차단하는 성과를 낸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