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러운 '흙똥물'에서 쾌적한 볼풀장으로 바뀐 군대 '유격' 훈련장 근황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진짜사나이'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유격 훈련'은 군대를 다녀오지 않은 사람도 익히 들었을 정도로 대한민국 육군을 대표하는 훈련이다.


훈련 내 모든 코스가 전부 고통스럽고 힘든 훈련이지만, 이 중에서도 꽃(?)은 '줄잡고 건너기'라고 할 수 있다. 한번 실패하면 하루 종일 찝찝하기 때문에 모두가 기피하는 코스다. 


그런데 이 찝찝함을 주는 훈련이 최근 들어 눈에 띄게 달라졌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요즘 군대 유격 훈련 근황"이란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함께 첨부된 사진에는 유격 훈련장의 '줄잡고 건너기' 코스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그런데 해당 사진 속 줄잡고 건너기 코스는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과는 사뭇 달랐다. 진흙탕이 가득했던 웅덩이는 키즈카페에서나 볼 법한 '볼풀공'으로 바뀌어 있었다.


고인 물 특유의 악취와 병균이 가득했던 웅덩이는 줄을 놓쳐 빠져든 장병들을 괴롭혔는데, 이제 그것이 사라졌다. 


물에 젖은 전투복이 쉽게 마르지 않아 훈련 내내 무거운 옷을 입어야 하는 일은 이제 겪지 않아도 될 과거의 일이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진짜사나이 300'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진짜사나이'


병사들의 반응이 좋다고 한다. 훈련 그 자체에 집중할 수 있어 효율적이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실패해도 전투복이 젖는 일이 없어 훈련을 받으면서 찝찝한 느낌을 받지 않아도 돼 훈련 능률이 오른다는 것이다. 


'줄잡고 건너기' 외에도 여전히 유격 훈련에는 힘든 코스가 많이 존재하지만, 이 '찝찝함'을 해소해 준 것만으로도 장병들은 환호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진짜사나이'


특히 이 조처는 건강과도 직결된다는 점에서 더욱 반기고 있다는 후문이다. 


다만 해당 소식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누리꾼들도 다소 존재했다. 실제 전쟁 상황에서도 편의를 배려 받을 수 있겠냐는 의견이었다.


한 누리꾼은 "유격 훈련은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생존력을 높이기 위해 시행하는 훈련이다"라며 "병사들 생활에서 편의를 봐줄지언정 훈련만큼은 정석으로 해야 하는 게 맞지 않냐"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