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이 자기를 진짜 싫어하던 PD를 이긴 '세젤멋' 복수 방법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국민 MC 유재석이 자신을 싫어하던 PD에게 멋지게 복수하는 방법을 공개했다.


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유튜브 채널 '엔조이커플'을 운영하는 개그맨 커플 임라라와 손민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알콩달콩한 커플 콘텐츠로 177만 구독자를 보유한 둘은 "주변에서 '신인 코미디언이니까 공개 연애를 하면 안 된다'면서 이별하라고 했다"라며 과거의 고충을 털어놨다.


둘의 고충을 듣고 있던 유재석은 "뭘 자꾸 안된다고 하냐. 나는 이런 게 제일 화가 난다"라며 자신의 과거를 떠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은 "방송에서 처음 얘기하는 건데 너무너무 두려운 PD님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어떻게든 방송에 나가려면 그 사람의 마음에 들어야 했다"라고 상황을 설명한 유재석은 "그 사람의 눈짓, 말투, 모든 것에서 나를 싫어하는 게 느껴지지만 애써 모른척해야만 했다"라고 아픈 과거를 털어놨다.


이에 손민수가 "그럴 때 어떻게 해결을 해야 하냐"라고 질문하자 유재석은 쿨하면서도 멋진 답변을 남겼다.


"딴 데서 스타가 되면 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어 유재석은 "그분들 지금 방송국에 없다"라는 발언으로 시청자들에게 사이다를 선물했다.


국민 MC 다운 스웩이 느껴지는 유재석의 대답에 많은 누리꾼들은 "역시 유느님", "남한테 못되게 굴어서 잘 되는 사람 본 적이 없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만약 20대 때로 돌아갈 수 있다면 가겠냐'라는 질문에 "그 시간을 못 견디겠다. 난 진짜 돌아보니 어찌어찌 살아왔지 다시는 가고 싶지 않다. 주변의 무시와 그 좌절, 눈치를 보고 너무 싫었다"라는 진솔한 고백을 남기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