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마지막 모습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됐다

인사이트SBS 나이트라인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64)이 가족의 실종 신고가 접수된 지 약 7시간 만에 서울 성북구의 삼청각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갑작스러운 박 시장의 사망 소식이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는 가운데 박 시장의 마지막 모습이 공개됐다.


SBS 나이트라인은 박 시장의 마지막 모습으로 추정되는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을 보도했다.


서울 종로구 가회동의 공관 주변 CCTV에 녹화된 영상에 따르면 박 시장은 오전 10시 44분경 검은색 점퍼 차림에 마스크와 모자로 얼굴을 가린 채 공관을 나섰다.


가방을 메고 있는 박 시장은 힘없는 모습으로 발걸음을 재촉하는 장면이 확인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나이트라인


박 시장의 시신을 수습할 당시 인상착의가 cctv 속 모습과 일치해 cctv 속 모습이 박 시장의 마지막 모습으로 유추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박 시장의 시신을 수습해 서울대병원으로 옮겼다"라며 "정확한 사망 시점이나 원인 등은 부검을 통해 추후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의 수색 결과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 시장은 2011년 10월 오세훈 전 시장이 중도 사퇴한 뒤 보궐선거를 통해 서울시장에 당선됐다.


2014년과 2018년 지방선거에서도 연이어 당선되며 서울시 최초의 민선 3선 시장이 됐으며 약 8년 8개월 동안 서울시장으로 재임해 역대 최장수 서울시장 기록을 갖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사이트SBS 나이트라인


YouTube 'SBS 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