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수업' 촬영 끝난 뒤 한동안 일상에서 욕 달고 살았다는 정다빈

인사이트SBS '본격연예 한밤'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배우 정다빈이 '인간수업' 속 양아치 연기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는다.


8일 방송되는 SBS '본격연예 한밤'에는 배우 정다빈이 출연한다.


이날 정다빈은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넷플릭스 '인간수업' 속 욕설 연기에 대해 언급한다.


그는 "나와 전혀 다른 친구여서 부담감이 많았다. 하지만 언제 해보겠냐는 생각에 즐기는 마음으로 임했다"라고 당시 심정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본격연예 한밤'


정다빈은 "정말 일상에서 욕을 달고 살았다. 나중에는 친구들이 욕 좀 그만하라고 혼내기도 했다"라고 전해졌다.


'인간수업'은 돈을 벌기 위해 죄책감 없이 범죄의 길을 선택한 '문제아' 고교생이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모습을 조명한 작품이다.


해당 작품에서 정다빈은 성매매로 돈을 버는 고등학생 민희 역을 맡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인간수업'


정다빈은 앳된 얼굴과 달리 거친 욕설과 전자담배를 달고 사는 불량 청소년의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욕을 너무 잘해서 깜짝 놀랐다", "반전 매력 대박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정다빈이 출연하는 SBS '본격연예 한밤'은 오늘(8일)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인간수업'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