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 저지른 남편 제이쓴에 '대파 싸대기' 날려 응징한 '아내의 맛' 홍현희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인생 첫 '불륜 연기'에 도전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가 나란히 웹드라마에 도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두 사람은 방송대 대학생들이 사연을 받아 제작하는 웹드라마에 출연 제의를 받고, 이를 촬영하기 위해 현장으로 나갔다.


현장에서 두 사람이 받은 대본은 최근 불륜을 다룬 드라마 '부부의 세계'와 비슷한 스토리로 제이쓴이 불륜남 역할을, 홍현희가 불륜을 목격한 아내 역할을 맡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촬영 전 리허설부터 홍현희는 크게 분노한 모습을 보였다. 제이쓴과 불륜녀가 다정하게 있는 모습을 바라보던 홍현희는 "왜 표정이 좋냐"며 질투심을 드러냈다.


본격 촬영에 들어가자 두 사람은 웃음기를 없애고 진실된 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홍현희는 눈앞에서 불륜을 목격한 후 제이쓴에게 상황을 따져물으며 '대파 싸대기'를 날려 신선한 충격을 선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상상만으로도 기분이 나쁜 상황에 한껏 몰입한 홍현희의 실감 나는 '대파 싸대기' 연기에 많은 이들이 깊은 공감을 드러냈다.


아내의 칼같은 공격에 제이쓴은 "실로폰에 맞는 줄 알았다"라며 "홍현희씨가 진짜 요령껏 안하고 생파로 그냥 때리더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후로도 제이쓴은 같은 장면에서 계속 웃음이 터져 NG를 내는 바람에 한동안 대파 싸대기를 계속 맞는 시련을 겪고 말았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Naver TV TV조선 '아내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