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 놀림에 상처 많이 받았다며 '성형 수술' 고백한 래퍼 타쿠와

인사이트Instagram '66takuwa99'


[뉴스1] 고승아 기자 = 래퍼 타쿠와가 성형수술 사실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난 6일 타쿠와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나는 성형수술을 했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과 함께 성형 전, 후 사진을 올렸다.


그는 "콤플렉스가 있었다. 눈이 작은 것. 그로 인해 놀림도 많이 받고 상처도 많이 받았다. 난 남을 외모로 평가하지 않지만 나의 모습이 나한테는 불만족스러웠다. 그래서 성형수술을 결심하게 됐다"며 "신기한 것은 외면이 바뀌니 내면적으로도 변화가 일어났다는 것이다. 자존감이 더 올라가고 삶에서 더 나다운 선택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66takuwa99'


그러면서 "사람들에게 성형을 추천하거나 권장하고 싶은 게 아니다. 정확한 정보를 남기고 좀 더 생각할 거리를 줄 뿐"이라며 "성형을 고민하는 사람들, 그리고 멀리 나아가서는 성형 업계에도 더 좋은 영향을 끼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타쿠와는 지난해 엠넷 '쇼미더머니8'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최근 엠넷 '굿 걸 :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에 퀸 와사비와 합동 무대를 펼쳐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66takuwa99'


인사이트Mnet 'GOOD GIRL :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