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위해 '혈장' 기부한 완치자들이 전한 말

인사이트YouTube '비디오머그 - VIDEOMUG'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면서 국민들의 두려움이 커진 가운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혈장을 기증한 완치자들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비디오 머그 - VIDEOMUG'에는 '"우린 아파 봤으니까...코로나19 빨리 끝내야죠" 혈장 기증한 완치자 인터뷰'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필수적인 혈장을 기증한 4명의 코로나19 완치자들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비디오머그 - VIDEOMUG'


혈장 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액 속에 포함된 항체 및 면역글로블린을 농축·제제화해 만드는 치료제로 확진자의 혈액 없이는 생산 자체가 불가능하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개발 속도가 가장 빨라 기대를 받고 있어 보건당국은 완치자들에 혈장 기부를 호소하고 있다.


코로나19에 확진돼 치료를 받은 후 무사히 완치돼 퇴원한 영상 속 완치자들은 "아픈 사람 마음은 아픈 사람이 잘 안다고 하잖아요",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이라고 답하며 혈장 기부 이유를 설명했다.


자신과 같이 고통받고 있는 확진자들을 위해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는 혈장을 기부하기로 한 것이다. 완치자들은 먼저 코로나19 확진 당시 자신들의 증상에 대해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비디오머그 - VIDEOMUG'


28살의 회사원 박성언 씨는 "걸리기 전에도, 걸린 후에도 열도 이상이 없고 기침인지 재채기인지를 그냥 어쩌다 한 번씩 했는데 증상이 없다 보니 맨 처음에는 '검사가 잘못된 건가?'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계속 양성이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34살 간호사 김창연 씨는 "죽을 듯이 아픈 경험을 했다. 감기도, 독감도 걸려봤지만 딱 곱하기 2 같은 느낌이었다"라면서 "'이 고통을 영원히 가져야 하나?'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회상했다.


완치자들은 특히 완전한 치료제가 없다는 사실이 가장 두려웠다고 입을 모았다. 28살 회사원 김동현 씨는 "치료제가 딱히 정해진 게 없다 보니 에이즈 치료제 '칼레트라'라는 걸 먹으면서도 불안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비디오머그 - VIDEOMUG'


대학원생 전광현(28) 씨 역시 마땅한 치료제가 없어 말라리아약을 먹었다며 김동현 씨의 말에 공감했다.


이어 김창연 씨는 "(에이즈 치료제 같은) 치료제를 먹는다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커 혈장을 통해 이게 중증환자의 치료제가 되고 백신 개발에도 기여되니 당연히 해야 된다고 생각했다"라고 혈장 기부 이유를 전했다.


이에 김동현 씨도 "의료진들도 고생하고 또 나라에서도 여러 가지 염려를 해주셔서 우리가 그렇게 치료를 받았는데 우리도 한 번 돌려드려야 하지 않겠냐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비디오머그 - VIDEOMUG'


자신들의 혈장을 기꺼이 기부한 확진자의 인터뷰를 접한 누리꾼들은 "무섭기도 하고 힘들었을 텐데 정말 대단하다",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진짜 고마운 분들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완치자들에 박수와 응원을 보냈다.


한편 치료제 기부를 위한 완치자들의 혈장 기부는 점차 늘고 있다.


23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따르면 211명의 완치자가 혈장 공여 의사를 밝혔다.


YouTube '비디오머그 - VIDEOMU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