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때 강제동원 당했다 고국으로 못 돌아간 '한국인 위령비' 해외서 보고 '오열'한 김혜윤

인사이트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리턴즈'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배우 김혜윤이 티니안 탐사 중 일제의 만행에 슬퍼하며 눈물을 보였다.


5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선녀들)에서는 사이판을 탐사하는 멤버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날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 그리고 김혜윤은 사이판 옆 작은 섬 티니안에 발을 들인다.


티니안은 일본에 떨어져 2차 세계대전을 종결시킨 원자폭탄의 출발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


제작진에 따르면 김혜윤은 이곳에서 한인의 고통과 마주해 눈물을 훔친다.


'선녀들' 멤버와 김혜윤은 한국인 위령비가 있는 곳을 방문해 과거 한인의 흔적을 쫓는다.


이 과정에서 김혜윤은 위령비에 적힌 글 속에서 전쟁 속 일제에 의해 타국 티니안까지 끌려온 한인들의 고통스러운 나날을 확인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


믿기 힘든 일제의 만행과 이로 인해 고통받았을 한인에 김혜윤은 "도대체 뭘 잘못했길래. 이런 죽음을 맞아야 했는지 가슴 아프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현재 티니안에는 태평양 전쟁 당시 일제에 끌려간 한국인과 그들의 후손이 살고 있다. 당시 일제는 패망한 뒤 티니안에 전쟁노동자, 전투병, '위안부' 등 조선인을 버리고 갔다.


김혜윤이 눈물을 쏟으며 분노한 아픈 우리의 역사는 오늘(5일) 오후 9시 10분에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