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도 다 한때"라며 배우자 외도 무조건 용서해야 한다는 오정태 어머니

인사이트KBS1 '아침마당'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송인 오정태의 어머니가 남편의 외도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오정태가 출연해 가정사를 고백했다.


이날 패널들은 '배우자의 바람 한 번쯤 용서해 vs 말아'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오정태의 어머니는 "무조건 용서해 줘야 한다"라고 주장했고, 오정태는 "어머니가 이러니까 아버지가 한 번 할 거 두 번하고 세 번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1 '아침마당'


이어 오정태는 아버지가 주기적으로 바람피우다 걸렸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항상 길 한복판에서 어머니한테 무릎 꿇고 빌고 있었다. 얼마나 창피하냐"라고 덧붙였다.


심지어 오정태는 아버지가 다른 여성과 차 마시는 걸 목격하고도 또 같은 상황이 반복 될까봐 묵인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오정태 어머니는 "바람도 다 한때다. 지금은 늙어서 더 불쌍하다"라며 고개를 내저었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은 "어떻게 매번 용서할까", "진짜 사랑하면 가능할 지도 모르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