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소속사 "상태 예의주시 중...집 앞에서 대기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kvwowv'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그룹 탈퇴 비화를 쏟아낸 AOA 출신 권민아의 소속사 측이 입장을 전했다.


3일 권민아 소속사 우리액터스 측은 "해당 상황에 대해서 회사에서는 예전 일이다 보니 공식적으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동아닷컴에 전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힘들어하는 상태라 예의주시하고 있긴 하다. 방금도 통화를 했고 집 앞에 대기하고 있다"라며 "본인도 혼자 침착하게 있고 싶다고 해 기다리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계속 신변을 확인하고 있으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FNC엔터테인먼트


이날 권민아는 AOA 탈퇴의 배경으로 특정 멤버의 괴롭힘과 폭언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그는 "솔직히 AOA 탈퇴 정말 하기 싫었는데 날 싫어하는 사람 하나 때문에 10년을 괴롭힘당하고 참다가 솔직히 끝에는 나도 눈 돌아가서 욕 한 번이라도 하고 싶을 정도였으니. 결국 AOA도 포기했어"라고 밝혔다.


또 그는 "그 언니 때문에 내가 극단적 선택 시도도 했다"고 전해 팬들을 걱정케 했다.


이어 권민아는 자신을 괴롭힌 멤버가 최근 부친상을 당했다는 사실까지 언급했고, 이에 누리꾼들은 지난 4월 부친상을 당한 AOA 멤버 지민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 2012년 걸그룹 AOA로 데뷔한 후 2019년 팀을 탈퇴하고 연기자로 전향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FNC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