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20대 때는 '사랑'이 전부라 생각...정신 차리라는 말 이제야 이해간다"

인사이트tvN '바퀴 달린 집'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배우 공효진이 20대 시절을 회상해 팬의 관심을 모았다.


지난 2일 방송한 tvN '바퀴 달린 집'에서는 공효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공효진은 패널 여진구, 김희원, 성동일과 식사를 준비하며 만담을 나눴다.


그러던 중 솔로에 관해 이야기하던 공효진은 자신의 20대를 회상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바퀴 달린 집'


공효진은 "20대 때 언니들이 사랑에 한눈팔지 말고 일 열심히 하라고 했다"며 운을 뗐다.


언니들의 조언에도 사랑에 빠졌었던 공효진은 "그땐 사랑이 전부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지금 보니까 언니들 말이 다 맞더라"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공효진은 "시간이 지나고 보니 그 말이 진리더라"라면서 "내 일부터 잘해야 사랑도 많이 받는 것 같다. 나 자신이 알차야 한다"고 사견을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바퀴 달린 집'


공효진의 고백에 여진구는 "구체적인 결혼 계획은 없지만, 예쁜 가정을 꾸리며 사는 걸 보면 빨리 결혼하고 싶어지기도 한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에 공효진은 "자연스러운 거야"라면서 "시간이 흐르면 '뭐였구나' 하고 알게 될 거다"라고 조언했다.


20대 겪은 사랑에 관한 솔직한 생각을 전하는 공효진을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MBC '고맙습니다'


인사이트KBS2 '상두야 학교가자'


※ 관련 영상은 28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바퀴 달린 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