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편 어려워 먹은건데 30년째 자기가 '국수' 좋아하는 줄 아는 최양락에 눈물 쏟은 팽현숙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팽현숙이 30년 만에 남편 최양락에게 자신의 식성을 고백하면서 눈물을 보였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최양락이 갱년기를 맞은 팽현숙을 위해 캠핑을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 최양락은 갱년기 진단을 받은 팽현숙을 위해 국수와 연어요리를 준비했다.


국수를 잔뜩 끓인 최양락은 너무 많은 국수를 한꺼번에 넣어 양 조절에 실패했고 곧 국수는 떡이 되고 말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스튜디오에서 최양락은 국수를 메뉴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 "하루에 세끼 국수만 먹던 때가 있어서 좋아하는 줄 알고 정했다"고 답했다.


그러나 팽현숙은 "솔직히 말해도 되나. 나는 사실 국수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의외의 고백을 했다.


팽현숙은 "최양락이 힘들었던 경제적 시기에 맞춰서 먹었다. 나는 국산 한우 A+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팽현숙은 "나는 럭셔리한 음식 좋아하고 칼질 좋아하는데 최양락 씨는 닭똥집 좋아하고, 술안주 좋아하고"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박미선은 "언니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살 필요가 없다. 난 30년 세월 동안 언니가 고기를 먹고 싶은데 오빠가 국수를 좋아한다고 알고 있었다는 게 너무 속상하다"고 했고 팽현숙은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당황한 최양락은 "왜 말을 못 하냐. 나만 또 나쁜 놈 만든다"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30년 동안 국수를 억지로 먹은 거냐. 내가 소고기를 먹지 말라고 했냐. 나를 점점 죽일 놈을 만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롤러코스터 같은 일상으로 웃음을 선사하는 최양락, 팽현숙 부부가 출연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Naver TV '1호가 될 순 없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