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먹고 '노래방 라방' 켰다가 시청자 지적 받고 급하게 방송 끈 이효리X윤아

인사이트Instagram 'hyoleehyolee'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이효리와 윤아의 취중 라이브 방송이 누리꾼 사이에서 갑론을박이다.


지난 1일 이효리와 윤아는 각자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앞서 이효리는 윤아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JTBC '효리네 민박' 이후에도 여전히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는 모습을 보여 누리꾼의 반가움을 샀다.


그러나 이후 이효리와 윤아가 각자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자 일각에서는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oona__lim'


이효리는 윤아와 함께 술을 마시고 압구정 노래방에 왔다고 했고 두 사람은 마스크를 쓰고 있지 않은 모습이었다.


방송 도중 이효리는 노래방 방문을 지적하는 댓글을 본 듯 윤아에게 "노래방 오면 안 돼?"라고 말하기도 했다.


윤아는 마스크 잘 끼고 왔다고 했고 이효리는 서둘러 마스크를 착용했다.


이어 이효리는 "여러분 다시 올게요"라며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yoleehyolee'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효리와 윤아의 노래방 방문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일부 누리꾼은 코로나19 정국 속에서 감염위험이 높은 노래방을 방문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것은 경솔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또 다른 누리꾼은 법적으로 금지된 것도 아닌데 비난이 너무 과하다는 반응도 내비쳤다.


논란이 일자 2일 이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며 "앞으로 좀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고 사과했다.


인사이트Instagram 'hyoleehyolee'


YouTube '인스타 라이브 다시보기 Insta Live Replay'


YouTube '인스타 라이브 다시보기 Insta Live Repla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