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30일)은 영원한 '한류스타' 故 박용하의 10주기입니다"

인사이트요나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오늘(30일)은 배우 故 박용하가 팬들의 곁을 떠난 지 10년이 된 날이다.


지난 2010년 6월 30일 새벽 박용하는 자신의 침실에서 세상을 떠났다. 향년 33세.


한류 톱스타로 활동했던 박용하의 비보는 많은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만들었다.


갑작스레 팬들 곁을 떠난 박용하는 지난 1994년 MBC '테마극장'을 통해 연예계에 데뷔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후 그는 '사랑이 꽃피는 교실', '엄마의 깃발', '온에어', '남자이야기' 등 수많은 출연하며 시청자의 큰 사랑을 받았다.


또한 드라마 외에도 각종 영화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쳤고,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차근차근 연기 내공을 쌓았다.


특히 박용하는 지난 2002년 방영된 KBS2 '겨울연가'를 통해 한류스타로 거듭났고, 아시아에서 큰 인기를 누렸다.


인사이트KBS2 '겨울연가'


그리고 지난 2010년, 새 앨범 'STARS'를 발매한지 21일 만에 안타깝게 세상을 떠나 대중을 충격에 빠뜨렸다.


그가 떠난 지 어느덧 10년.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지금도 '박용하'라는 이름 석 자를 기억하고 있는 팬들은 일본, 중국 각지에서 그를 추모하고 있다.


한편, 고인의 유해는 현재 경기 분당 메모리얼 파크에 안치돼있다.


인사이트영화 '작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