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쟁 참전한 '여군' 사진 보고 "여자도 싸웠는지 몰랐다" 반성한 이상민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가수 겸 방송인 이상민이 6.25 전쟁에 여군이 참전했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호국의 달 6월을 맞아 한국 최초의 여군 김명자 씨가 출연했다.


이날 김명자 씨는 "6.25 전쟁 때문에 여군이 창설됐다. 그전까지 여자 군인은 존재하지 않았다. 당시에는 국군이 아닌 국방 경비대라는 소규모의 군사 조직만 있었다"라고 전했다.


김명자 씨가 자원한 '여자의용군'은 1950년 9월 1일 창설됐다. 500명의 여자의용군 1기생들은 4주간의 훈련 과정을 거쳐 전방으로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19살의 나이에 입대를 자원한 그는 "5자매라 집에 딸밖에 없었다. '이 집에는 남자가 없어서 어떡하냐'라는 말이 너무 싫었다"라며 당시 심경을 밝혔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상민은 "6.25 전쟁에 여군이 있었다는 생각을 못 했다"라며 반성하는 태도를 보였다.


강호동은 "숭고한 희생을 잊으면 안 된다. 나라를 위해 목숨 걸고 싸워주신 정신을 잊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그는 한국전쟁에 참전하셔서 이토록 좋은 생활을 할 수 있게 해주신 참전 용사들, 여군과 소년 소녀 첩보원 등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감사합니다", "여군의 존재를 모르고 있었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채널A '아이콘택트'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Naver TV '아이콘택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