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에서 뚜둑 소리가…" 너무 아팠던 BJ 케이가 공개한 병원 진단서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아프리카TV 인기 BJ 케이(박중규)가 병원에서 떼온 진단서를 올렸다.


팬들은 너무 아파 병원을 찾았다는 그의 말에 "건강이 우선이니, 하루라도 방송을 쉬자"라고 반응했다.


29일 케이는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국 게시판에 "조졌다 진짜"라는 제목의 글 하나를 게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아프리카TV


해당 글 안에는 그가 병원을 다녀왔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평소 아파도 병원을 찾지 않는 그가 직접 병원에 갔다는 소식에 팬들은 크게 놀랐다.


그는 "아침에 친한 동생 이사한다고 해 도와주다가 짐을 드는데 갑자기 허리에서 두둑 소리가 났다"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아파서 병원을 찾았는데 디스크? (그쪽) 근육이 찢어졌다고 했다"라며 "아 내 인생 왜 이러지"라고 한탄했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진단서에는 병명이 '요추의 염좌 및 긴장'이라고 적혀 있었고, 주치의는 "환자는 주사치료 및 도수치료 등을 시행 받았고 현재 통증이 심하다. 일상생활 동작이 어려운 상태로 향후 2주간의 안정 가료와 치료가 필요한 상태"라고 진단했다.


팬들은 "방송은 하루라도 쉬는 게 좋겠다"라고 입을 모으면서 "2주간 안정이 필요하니 무리하지 말자"라고 반응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