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자꾸 탐이나"···쫙쫙 갈라진 김수현 복근에 푹 빠진 '사이코지만' 서예지

인사이트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사이코지만 괜찮아' 서예지가 본격적으로 김수현에게 직진하기 시작했다.


27일 방송된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는 문강태(김수현 분)를 찾아온 고문영(서예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문강태는 고문영에게 "날 아냐. 원하는 게 뭐냐"라고 물었다.


고문영은 "자꾸 탐이 난다. 예뻐서. 내 눈에 예쁘면 탐이 나고, 가져야 한다. 욕망에 꼭 거창한 이유가 있어야 하냐"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이후 병원장과 대화를 마친 고문영은 문강태가 있는 탈의실로 향했다.


고문영이 들어온 줄 몰랐던 문강태는 옷을 갈아입고 있었다.


당황한 문강태는 "뭐야?"라고 물었으나, 고문영은 문강태의 탄탄한 복근을 뚫어져라 쳐다보기 바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이어 고문영은 "와우"라고 말하더니 문강태의 복근에 손을 갖다대며 흑심을 채우려고 했다.


문강태는 그런 고문영을 밀어내려고 노력했다. 그런 과정에서 두 사람은 본의 아니게 초밀착 스킨십을 하게 돼 설렘을 자아냈다.


방송을 본 누리꾼은 "김수현, 서예지 비주얼합에 치인다", "김수현 몸 보면 반할 수밖에 없지"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 관련 영상은 1분 1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사이코지만 괜찮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