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짖음 방지기'를 직접 체험해본 트위치 스트리머가 말하는 고통 수준

인사이트KBS2 '개는 훌륭하다'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아파트, 빌라 등 공동주택에 사는 견주들 중에는 반려견 짖음 문제로 이웃 간 갈등을 겪는 이들이 있다.


이때 이웃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개 짖음 방지기'로 반려견을 제어하려는 견주들이 있는데, 이는 매우 위험한 도구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쉬지 않고 짖는 푸들 사랑이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 번 짖기 시작하면 멈추지 않는 사랑이의 사연과 함께 이를 막기 위해 '개 짖음 방지기'를 사용하는 보호자의 모습이 등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개는 훌륭하다'


이는 짖음 소리를 감지해 반려견에게 전기 충격 등의 자극을 주는 기기다.


하지만 해당 기기를 쓰는 것을 보고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은 보호자의 행동을 강하게 질책했다. 학대에 가까울 정도로 고통스럽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이 방송이 나간 뒤에는 지난 2월 직접 개 짖음 방지기를 체험한 한 유튜버의 영상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재조명됐다.


트위치TV 스트리머 복승하는 짖음 방지기를 체험하기 위해 자신의 목에 직접 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복승하 BokSeungHa'


이후 그는 반려견과 비슷하게 "월월"이라며 크게 소리쳤다.


그 순간, 짖음 방지기에서는 '삐' 소리가 났고 복승하는 괴성을 지르더니 몸부림쳤다.


극심한 고통을 느끼던 그는 결국 뒤로 나자빠졌다. 이어 바로 짖음 방지기를 풀어 바닥에 집어 던지며 "아니, 이걸 개한테 한다고?"라고 크게 분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복승하 BokSeungHa'


그는 정말 어이가 없다는 듯 다시 한번 그 말을 반복하기도 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도 "저건 학대다", "목에 전기 충격을 준다는 것 자체가", "짖음 방지기 쓰는 견주들은 애견인이 아니다" 등 함께 분노했다.


한편 개 짖음 방지기는 영국에서 지난 2018년부터 법적으로 판매 금지 조치가 내려진 도구다.


YouTube '복승하 BokSeung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