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계모, 의붓아들 가방에 가둬놓은 7시간 동안 지인들 만나 '고기' 먹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어리디 어린 9살 의붓아들을 가방에 가둬 죽게 한 '천안 계모'의 행적이 공개됐다.


지난 24일 KBS '제보자들'에서는 사건이 있었던 지난 1일, 천안 계모의 행적을 추적했다.


제보자들이 따라간 천안 계모의 동선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아이가 가방에 갇혀 있던 7시간. 계모는 자신의 지인들을 만나 그 순간을 즐기며 놀았다.


지인들과 함께 식당을 가 갈비와 냉면을 먹으며 배를 채웠다. 한 시간 가량 고기를 구워 먹고 냉면을 비벼 먹은 게모는 "내가 살게"라며 지인과 실랑이까지 벌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제보자들'


이후에는 근처 카페로 이동해 티타임을 가졌다.


카페 직원은 "계속 담배를 피우러 나가면서 문을 확 열고 닫았는데, 그 순간 나는 바람 때문에 아이스크림 컵이 다 날아갔다"라면서 "계모가 그걸 분명히 본 것 같은데, 그게 특히 기억에 많이 남는다"라고 말했다.


확인 결과 계모는 2시간가량 카페서 떠든 뒤 집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4시간이나 더 의붓아들을 방치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인사이트


계모가 지인들과 웃고 떠들며 갈비+냉면+커피를 마시는 사이 아이는 서서히 죽어가고 있었다. 계모가 행복에 쓴 시간은 아이가 지옥에 빠지는 시간이었다.


한편 9살 아이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에 의해 병원에 긴급 이송됐지만, 이틀을 넘기지 못하고 숨졌다.


거짓말을 했다는 게 학대의 이유였는데, 계모에게는 살인 혐의가 아닌 아동학대치사 혐의가 적용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제보자들'


Naver TV '제보자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