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공개된 n번방 범죄자들 두고 '외모' 비하 안 하면 좋겠어요"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지난 22일, '갓갓' 문형욱과 함께 피해자를 협박한 안승진의 신상이 공개되자 온라인에서는 안씨의 범죄행각을 비판하는 내용뿐 아니라 외모를 비하하는 내용의 댓글이 달렸다.


앞서 n번방 사건 관련해 신상이 공개됐던 조주빈, 강훈, 이원호, 문형욱의 경우도 이와 마찬가지였다.


이러한 가운데, 한 누리꾼이 신상 공개된 피의자의 얼굴을 비하하는 것은 지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n번방 애들 외모 비하 안 했으면 좋겠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글쓴이 A씨는 "그 사람들이 한 짓이 몇억 배 더럽고 추악한 건데, 마치 못생기고 키 작은 게 더 큰 조롱인 것처럼 이런 걸 더 이 악물고 욕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분명 누군가는 괜한 상처를 받을 수도 있다"면서 피의자가 저지른 범죄보다 외모를 비하하는 데 더 열을 올려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댓글들을 캡처한 사진도 공개했다. 사진 속 댓글에는 "현실에서 말도 안 걸게 생겼다", "키가 내 무릎에서 끝나겠다" 등 n번방 가해자의 외모를 비하하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저들을 옹호하거나 보호하자는 게 아니고 생김새 말고도 욕할 게 많은데 왜 굳이 생김새를 언급하냐는 것"이라면서 "아직까지 우리나라 사람들이 상대방의 생김새를 욕하는 것이 가장 모욕적이라고 생각해서 그러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은 많은 사람의 공감을 얻었다. 


많은 이들이 "범죄자와 비슷한 외모를 가진 사람들이 괜히 상처받을 수 있다"면서 화내는 방향이 잘못됐다고 입을 모았다.


이런 식으로 외모 비하를 하면 결국 비슷한 외모를 가진 사람들도 싸잡혀서 안 좋은 취급을 받게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뜻이 담겨 있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사진 = 육군


이와 다르게 "연예인 얼평하지 말라는 얘기는 안 하면서 범죄자 얼평하지 말라는 얘기가 나오니 웃기다"면서 반대 의견을 내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한편 앞서 지난 3월 24일 텔레그램 메신저 '박사방'을 통해 성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했던 조주빈의 신상이 공개됐다.


이후 강훈, 이원호, 문형욱, 안승진의 신상이 연달아 공개되면서,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신상이 공개된 피의자는 총 5명이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