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띵언 제조기' 박명수 "감사 인사는 현물로 표현해야 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개그맨 박명수가 감사 인사는 현물로 표현해야 된다고 밝혔다.


23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개그맨 김태진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DJ 박명수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이날 김태진은 "포털사이트에 내 이름을 검색하면 야구선수 김태진 씨가 먼저 뜬다"고 말문을 열며 "그러나 화요일에는 라디오쇼 덕분에 상단에 뜬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가 "감사는 어떻게 표현하는 거냐"고 묻자 김태진은 "현금이다"라고 단호하게 답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김태진의 답에 박명수는 "아니다. 요즘 감사 표현은 현물로 하는 것이다"라고 정정했다.


이어 "커피, 도넛, 떡 등 주전부리로 표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김태진은 "다음 주에 주전부리를 양손에 잔뜩 들고 오겠다"고 말했으나 박명수는 "아니다. 마음만 받아도 행복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채널A '박명수의 돈의 맛'


이날 라디오에서는 박명수를 둘러싼 미담 하나도 공개됐다.


김태진은 "박명수 선배님은 회식 끝나고 어린 후배들과 매니저에게 오만 원씩 주시는 분이다"라고 미담을 전해 훈훈함을 안겼다.


이에 박명수는 "그건 만 원짜리로 바꿔오라고 주는 것"이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더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