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5 25℃ 인천
  • 23 23℃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5 35℃ 대구
  • 29 29℃ 부산
  • 32 32℃ 제주

6년 전 오늘(21일), 임 병장의 '총기 난사'로 군 장병 5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지난 2014년 6월 21일 오후 8시 15분 강원도 고성군 육군 제22사단 55연대 13소초에서 일어난 사고로 장병 5명이 안타까운 목숨을 일었다.

인사이트사건 발생 직후 수색 작전을 펼치고 있는 22사단 헌병대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지난 2014년 6월 21일 오후 8시 15분 강원도 고성군 육군 제22사단 55연대 13소초에서 끔찍한 일이 발생했다.


경계 임무에 투입됐던 임도빈 병장이 K-2 소총으로 10여 발을 난사해 부사관 등 5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이날 근무 후 소대로 돌아온 임 병장은 무기를 반납하지 않은 채 약 20분 후 GOP 후방 보급로 삼거리에서 동료 장병에게 수류탄 1발을 던지고 총격을 가했다.


순간 12명의 사상자를 낸 임 병장은 K-2 소총과 실탄 수십여 발로 무장한 채 탈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GP506'


인사이트병원으로 이송되는 부상자 / 뉴스1


22사단은 사건 발생 2시간 후 '진돗개 하나'를 발령하고 위기대응반을 가동했다. 예상 도주로에 검문소가 운영됐고 수색 및 체포 작전이 실시됐다.


703 특공연대 등 특수부대까지 투입됐다. 하지만 임 병장을 체포하는 일은 쉽지 않았다.


오히려 작전 중 서로를 임 병장으로 오해한 병사들 사이에 총격전이 벌어져 부상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처럼 고성지역 전체를 두려움에 떨게 한 임 병장의 탈영은 약 이틀이 지난 23일 오후 3시경 옆구리에 총을 쏴 자살을 시도한 임 병장을 병원으로 이송하고서야 끝났다.


인사이트임 병장을 잡기 위한 군 작전 차량 행렬 / 뉴스1


이후 많은 이들의 관심은 임 병장의 범행 동기로 쏠렸다. 전역을 3개월 앞둔 병장이 굳이 총기 난사 사건을 일으킬 이유가 없었다는 것.


사건 초기 일각에서는 '간첩의 소행이 아닌가'라는 의견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임 병장이 쓴 유서에는 자신을 따돌리고 무시한 초소원들에 대한 불만이 낱낱이 적혀 있었다. 이른바 '계급 열외'로 힘겨워하다가 사고를 일으킨 것이었다.


인사이트주민 집 뒤에서 경계 중인 장병들 / 뉴스1


인사이트임 병장 사진을 들고 검문검색 / 뉴스1


애초 A급 관심사병이었던 임 병장이 복무 10개월 만에 B급 관심사병으로 조정돼 GOP 근무에 투입된 것도 문제가 됐다.


GOP 근무를 하더라도 관심사병에게는 총이나 실탄을 다루는 근무에서 배제하는 것이 보통인데, 임 병장은 실탄을 지급받고 GOP에도 투입됐다.


이에 일각에서는 '예견된 사고'라는 이야기도 흘러나왔다.


인사이트총상을 입고 검거된 후 병원으로 이송되는 임 병장 / 뉴스1


인사이트사형 선고를 받은 후 / 뉴스1


해당 사건으로 국방부 내 허술한 관심병사 제도 및 관리도 도마 위에 올랐다.


인권위는 "사람을 등급으로 표현하는 것은 인권침해"라고 지적했다. 이를 받아들인 국방부는 기존 관심병사 제도를 폐지하고 '도움배려병사' 제도로 명칭을 변경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도움배려병사는 각 부대에 지정된 관리책임 간부의 지도를 받는 것과 함께 병영생활 전문 상담관 상담, 그린캠프 입소 등의 조치를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이런 제도는 과거 관심 병사 제도하에서도 비슷하게 시행됐던 것이어서 고질적인 병영 문제는 여전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사건 당시 영문도 모른 채 임 병장의 흉탄에 목숨을 잃은 5명의 병사는 '순직자'로 인정됐고, 임 병장은 지난 2015년 사형을 선고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