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비무장지대(DMZ) 병력 채우고 '땅파기' 작업 개시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김여정 담화 등으로 강력한 도발을 이어가고 있다.


이처럼 남북관계가 급격히 냉각된 가운데, 북한이 이번에는 비어있던 GP에 병력을 채우고 DMZ에서 땅을 파기 시작했다.


19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18일 정부 소식통이 "서부전선 DMZ 인근 민경초소(GP)에서 북한군이 삽을 들고 땅을 파는 모습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에 "'GP를 복구하려는 게 아니냐'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라고 덧붙였다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앞서 17일 북한은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명의로 그동안 철수했던 GP를 비무장지대(DMZ)에 다시 보낼 것을 통보했다.


이어 18일에는 복수 정부 소식통이 "17일 오후부터 그동안 비어있던 GP 여러 곳에 북한군으로 추정되는 경계병들이 모습을 드러냈다"라고 전했다.


또 연평도와 가까운 개머리해안에서는 일부 해안포의 포문이 개방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렇듯 주요 접경지에서는 전운이 감돌고 있는 만큼 우리 군도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한편 지난 17일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은 '우리 군대는 당과 정부가 취하는 모든 대내외적 조치들을 군사적으로 철저히 담보할 것이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서울 불바다'설까지 다시 거론했다.


대변인은 "조선인민군 총참모부는 이미 지난 16일 다음 단계의 대적(對敵) 군사행동 계획 방향에 대하여 공개보도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17일 현재 구체적인 군사행동 계획들이 검토되고 있는데 맞게 다음과 같이 보다 명백한 입장을 밝힌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