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원조다"···'순대 양념장' 두고 치열한 논쟁 펼친 임도형X정동원X나하은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아내의 맛'에 출연한 정동원, 임도형, 나하은이 순대 양념장을 두고 결론 없는 논쟁을 벌였다.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트로트 신동 정동원과 임도형이 댄스 신동 나하은을 만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연습실에서 땀을 흘린 세 사람은 식사를 위해 족발집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족발은 물론 순대까지 푸짐하게 시킨 이들은 매운 음식을 먹으면서도 웃음이 끊이지 않아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유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그러던 도중 세 사람은 순대를 두고 '순대 양념장 대첩'을 펼쳐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들은 서로가 순대를 생소한 양념장에 찍어 먹자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경상도 하동이 고향인 정동원은 쌈장을 찍어 먹었고, 충청도 서산 출신이 임도형은 새우젓을 고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반면 서울 대표인 나하은은 소금을 찍는 게 정답이라며 때아닌 '순대 양념장 대첩'을 선보였다.


의견이 엇갈린 세 사람은 서로 "이게 원조다"라고 주장하며 티격태격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정동원, 임도형, 나하은의 대화를 접한 누리꾼들은 "동원이가 뭘 아네", "순대는 새우젓이지", "하은이가 정답이다", "어른이나 애들이나 똑같구나", "뭘 찍어 먹든 순대는 옳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