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6 26℃ 인천
  • 30 30℃ 춘천
  • 26 26℃ 강릉
  • 30 30℃ 수원
  • 27 27℃ 청주
  • 26 26℃ 대전
  • 28 28℃ 전주
  • 24 24℃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29 29℃ 제주

김하영 "나는 마음이 생겼는데 유민상이 자꾸 철벽 친다"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하영이 '썸남' 유민상에 대한 자신의 속내를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배우 김하영이 '썸남' 유민상에 대한 속마음을 고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MBC의 딸들 특집'으로 강수지, 김미려, 전효성, 김하영이 출연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서프라이즈 걔'에 이어 최근 '개그콘서트'에서 유민상과 커플 연기를 펼쳐 화제를 모은 김하영이 등장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 가운데 김하영이 '썸남' 유민상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혀 눈길을 사로잡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김하영은 "한 5개월 정도 가상 커플로 지냈다. 커플 연기를 하다 보니 유민상에게 마음이 조금 생기고 좋은 모습이 보이기 시작하더라. 보면 볼수록 귀여운 면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하영은 "평소에도 뭐 하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그런데, 민상 씨가 철벽을 친다. 내가 별로인가라는 생각도 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촬영하며 민상 씨가 참 괜찮은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또 김하영은 아무도 요청하지 않았는데 "민상 씨 기다리고 있어요"라며 짧은 영상편지를 남겨 이목을 끌기도 했다.


한편, 김하영과 유민상은 최근 종영한 KBS2 '개그콘서트' 속 '절대(장가)감 유민상' 코너에서 달달한 모습들을 연출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Naver TV '라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