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금 환불하라며 진짜 혈서까지 쓴 '한양대' 학생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한양대 학생들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등록금 반환 및 비대면 시험을 요구하며 혈서를 쓴 사실이 알려졌다.


17일 매일경제는 한양대 사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인 A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A씨는 이날 한양대 커뮤니티에 "등록금 반환 대신 혈서가 필요하다고?"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올렸다.


게시글에는 혈서로 적은 '등록금 반환' 글씨가 선명하게 적힌 사진이 담겨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진과 함께 A씨는 "지금이라도 학교는 각성하고 대안을 세워라. 무책임, 무소통 반성하고 책임져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해당 매체에 "학생들이 건강하게 학습할 권리와 정당하게 등록금을 반환받을 권리를 얻기 위해 싸우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혈서는 저 혼자 쓴 것이지만 저 혼자의 주장일 수는 없다"며 "수백, 수천 명의 목소리로 이어져 실질적인 변화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A씨가 이 같은 행동을 한 이유는 지난 6일 한양대 한 교수의 발언이 시발점이었다.


해당 교수가 당시 한양대 본관 앞 간이 농성 부스에서 학생들을 향해 "비대면 시험을 원하면 학생들에게 혈서라도 받아오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A씨가 혈서를 올린 날 연세대 커뮤니티에도 '연세대 10만 원'이라는 학생 B씨의 혈서가 올라왔다.


B씨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일방적으로 학생 의견을 무시하는 학교 측에 화가 나 손가락을 커터칼로 그었다고 전했다.


그는 "회사를 30년째 꾸역꾸역 다니시면서 절대 그만두지 못하고 등록금을 벌어오시는 아버지의 피 같은 돈을 이런 학교에 주고 다닌다고 생각하면 피가 거꾸로 솟을 지경"이라고 말하며 분노를 표출했다.


학교를 향한 학생들의 반발이 갈수록 거세지는 가운데 교육 당국 및 각 대학이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