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질병관리청으로 승격...독립적 권한 부여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질병관리본부가 독립적 권한을 가진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됐다.


15일 더불어민주당, 정부, 청와대(당·정·청)는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또 이관 논란이 일었던 국립보건연구원은 보건복지부로 이관하지 않고 질병관리청 소속기관으로 두기로 했다.


실질적으로 코로나19 사태를 진두지휘 중인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 역할을 맡고 있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이겼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날 당정청은 국회의원회관에서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당정청은 "보건복지부 소속인 질병관리본부를 차관급 외청인 질병관리청으로 신설해 감염병 재난관리주관기관으로 지정해 독자적 권한을 부여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립보건연구원은 현행대로 질병관리청 소속 기관으로 존치해 감염병 대응 역량 시너지를 극대화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로써 질본은 이름만 청으로 바꾸는 것이 아니라 독립성과 함께 권한을 갖고 실질적인 역할로 기능하게 될 전망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