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통더위에서 촬영하는 카메라 감독 걱정돼 '쿨티슈' 챙겨준 '천사' 웬디

인사이트YouTube 'SM C&C Studio'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레드벨벳 웬디가 더위와 혈투를 벌이는 카메라 감독들에게 조그마한 선물을 건넸다.


지난 8일 유튜브 SM C&C Studio 채널에는 "힐링이 필요할 땐 아이린X웬디에게 오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는 무더운 여름에 야외 촬영을 하고 있는 레드벨벳의 모습이 담겼다.


웬디는 더위에 지친 멤버들에게 쿨티슈를 나눠주며 든든한 엄마 같은 면모를 과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SM C&C Studio'


이윽고 웬디는 땡볕에서 촬영하느라 고생한 감독들에게 시선을 돌렸다. 더운날 무거운 카메라를 들고 땀을 뻘뻘 흘리며 일하는 감독들이 눈에 밟힌 것이다. 


이어 그는 인원수대로 쿨티슈를 챙긴 뒤 감독들에게 건넸다.


웬디는 "오늘 카메라 감독님들이 너무 고생 많이 하셔서"라고 걱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SM C&C Studio'


또 웬디는 "이거 닦으면 그 부분은 차가워지니까 한번 닦고 목에 대고 계세요"라고 친절하게 설명까지 해줬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은 "괜히 천사가 아니지", "인성까지 완벽한 웬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웬디는 최근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 OST에 참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YouTube 'SM C&C Studi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