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 가족사 최초 공개하며 눈물 쏟은 이상준..."아버지 얼굴조차 모른다"

인사이트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개그맨 이상준이 숨겨왔던 가정사를 최초 공개하고 눈물을 보였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어떤 아들이냐"는 김수미의 질문에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보인 이상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준은 어디서도 말하지 않았던 아버지에 대해 조심스레 말문을 열며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가 없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아버지는 내가 몇 살 때인지도 잘 모를 만큼 어렸을 때 돌아가셨다. 그래서 아버지 얼굴조차 모른다"라며 "어머니에게 아버지에 대해 물어보고 싶어도, 어머니가 슬퍼하실까 봐 물어보지 못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이어 이상준은 "누나는 다 알고 있는 것 같긴 하다. 누나가 친척들이랑 하는 얘기 들어보면 교통사고인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라는 말을 덧붙여 뭉클함을 더했다.


아버지의 부재는 이상준이 학교 다닐 때부터 아픔으로 다가왔다. 그는 "초등학교를 다닐 때였는데, 학기 초에 가족 조사를 하는 통신문을 적어야 했다. 그때마다 아버지가 뭐 하는지 적는 곳엔 공란으로 남겨놓을 수밖에 없었다"고 슬픔을 삼켰다.


그러면서 "그땐 어렸다 보니까 친구들이 통신문을 보곤 했다. 근데 친구들이 그걸 보는 게 그렇게 싫었다"라고 아버지의 부재를 알리기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또한 이상준은 아버지의 부재로 혼자 목욕탕에 갔는데 낯선 형이 와서 "등 밀어줄까?"하며 등을 밀어준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때는 낯선 형이 다가온 이유를 몰랐으나 나이가 들어서 혼자 목욕탕에 가보니 혼자 오는 친구들을 볼 때마다 안타까운 감정을 느끼게 됐다고 했다. 이상준은 "그 친구들을 보면서 드는 생각은, 그때 그 형도 혹시 그런 사연이 있을까 생각하게 된다"고 말하며 눈물을 삼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Naver TV '밥은 먹고 다니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