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오늘 12시부터 모든 남북통신연락선 차단"

인사이트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왼쪽부터)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뉴스1


[뉴스1] 서재준 기자, 이설 기자 = 북한이 남북 간 모든 통신연락선을 완전히 차단하고 대남 사업의 방향을 '대적 사업', 즉 적대시 전략으로 전환하겠다고 전격 선언했다.


9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인 8일 대남 사업부서들의 사업 총화회의를 개최해 이 같이 결정했다.


회의는 최근 '대남 사업 총괄'로 공식 확인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전 통일전선부장이었던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의 주도로 열렸다고 신문은 전했다. 대남 강경파로 분류됐던 김영철이 대남 사업 전반에 복귀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 회의에서 김 제1부부장과 김 부위원장은 "대남 사업을 철저히 대적 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이 둘이 "배신자들과 쓰레기들이 저지른 죗값을 정확히 계산하기 위한 단계별 대적 사업 계획들을 심의하고 우선 먼저 북남 사이의 모든 통신연락선들을 완전 차단할 것에 대한 지시를 내렸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에 따라 우리 측 해당 부서에서는 2020년 6월 9일 12시부터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오던 당국 사이의 통신연락선, 남북 군부 사이의 동서해 통신연락선, 남북 노동당 중앙위 본부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 통신연락선을 완전 차단, 폐기하게 된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북한의 이번 조치는 지난 4일 김여정 제1부부장이 대북 전단(삐라) 살포 문제를 들어 개성공단의 철거, 남북 연락사무소의 폐기, 남북 군사합의의 파기 가능성을 언급한 뒤 닷새만에 나온 것이다.


북한은 지난 5일 정부가 대북 전단 문제에 대응하겠다고 밝힌 뒤에도 통일전선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연락사무소의 '철폐'를 언급하며 대남 압박의 강도를 높인 바 있다.


남북 간 모든 연락을 끊겠다는 북한의 예고는 '초 강수'에 해당한다. 실제 단행될 경우 남북관계는 사실상 문재인 정부 초기로 회귀하는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