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 모델 정담이, 만취 여성에게 '무차별 폭행' 당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보자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JTBC의 '효리네 민박'을 통해 얼굴을 알린 모델 정담이(28)씨가 만취한 여성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인사이트에는 정씨가 최근 서울 수유역 인근에서 한 여성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제보가 접수됐다.


제보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달 21일 수유역에서 발생했다. 정씨는 당시 좁은 골목길을 지나는 도중 한 여성과 가볍게 부딪혔다.


이 과정에서 그의 가방이 가해자의 몸에 닿았지만, 정씨는 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그냥 지나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보자


하지만 만취해 있던 여성은 정씨를 200m 가량 뒤쫓아 와 머리채를 잡고 바닥으로 내리쳤다. 이어 쓰러져 있는 정씨의 머리를 여러 차례 때렸다.


정씨를 향해 "청각장애 X"이라는 등 모욕적인 언사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와 일행은 가해자를 피해 다른 곳으로 이동했지만, 가해자는 정씨를 쫓아가기까지 해 폭행을 이어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이후 경찰이 오자 가해자는 경찰도 발로 차고 소리를 지르다가 수갑을 찬 채 파출소로 이동했다.


폭행을 당한 정씨는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동해 뇌진탕 진단을 받았으며, 현재 가해자를 모욕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정씨는 지난 2017년 방영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 출연했다. 당시 방송에서 장애인임에도 불구하고 당당한 모습과 매력 넘치는 행동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