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3년간 내 번호 물어본 남자 게스트 단 한 명도 없다"

인사이트SBS '런닝맨'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전소민이 자신의 전화번호를 물어본 게스트가 그동안 없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걸그룹 트와이스가 완전체로 출격했다.


이날 방송에서 미션 시작과 함께 이름표 뜯기가 시작됐고 탈락자가 속출했다.


결국 전소민, 하하, 트와이스의 정연, 나연, 다현이 탈락해 서로 대화를 나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전소민이 외로워하자 트와이스는 우리라도 연락을 하겠다며 전화번호를 알려달라고 했다.


그러자 전소민은 "남자 게스트였다면 바로 줬을 텐데, 내가 말은 이렇게 하고 전화기를 안 꺼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 번도 남자 게스트가 내 번호를 물어본 적이 없다. 3년 동안 한 번도 없다. 이게 말이 되냐"고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트와이스는 "마음에 들었던 남자 게스트가 있었냐"고 질문했고 전소민은 미소를 감추지 못해 웃음을 안겼다.


그룹 갓세븐 진영을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이 나오자 전소민은 "정말 잘 생기지 않았냐. 심장이 내려앉는다는 느낌을 처음 받았다"고 말하며 부끄러워했다.


전소민은 트와이스의 이상형을 물었고 정연은 양세형이 이상형이라며 동생인 양세찬도 좋아하지만 "실제로 보니까 조금 못생겨 보인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아이엠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