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버티기 힘든 순간 온다"···후배 트와이스에 쏟아지는 '악플' 언급하며 걱정 드러낸 선미

인사이트YouTube '뮤플리'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원더걸스 선미가 악플을 받는 아이돌의 참담한 심정을 고스란히 전해줬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뮤플리'에는 선미와 남동생이 트와이스 팬과 만나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 선미는 아이돌이 받는 악플 수준에 관한 질문을 받고, 솔직한 심정을 얘기해 줬다.


이날 트와이스 팬인 주성 씨는 "트와이스가 악플에 힘들어했던 시기가 있었다. 팬이 스타의 마음을 알 수 없으니, 악플에 시달리면 너무 큰 걱정이 된다"라며 조언을 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뮤플리'


선미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악플을 받는 걸그룹의 속내를 밝혔다.


선미는 "나뿐만 아니라 많은 걸그룹이 진짜 많이 힘들어한다"면서 "거의 사실이 아닌 얘기이고, 싫어하는 사람이 소설을 써서 다는 경우가 많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악플 때문에) 진짜 버티기가 힘든 순간이 온다"고 전한 선미는 "한번 본다고 화가 나는 게 아니다. 악플을 읽고 계속 참는다. 장담하건대 트와이스도 속으로 몇백만 번은 참았을 거다"라고 말했다.


선미는 악플을 받는 스타의 인내심이 바닥나면 팬들이 마음 아파하는 일들이 생긴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뮤플리'


그러면서 트와이스 신곡을 항상 모니터링한다고 밝힌 선미는 '필 스페셜'(Feel Special)을 보고 뭉클했던 경험을 떠올렸다.


그는 "뮤직비디오 안에 있는 친구들이 성숙하더라. 특히 지효가 혼자 나오면서 '세상이 아무리 날 주저앉혀도'라고 말하는데 팬들께 많은 위로가 됐을 것 같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악플에 관한 솔직한 심정을 전하는 선미를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한편 선미는 2007년 원더걸스로 데뷔해 올해 13년 차 가수가 됐다.


인사이트JYP엔터테인먼트


YouTube '뮤플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