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요로 '짧은 치마' 가려주려는 광희에 "보여주려 입었다" 말한 '쏘쿨' 이효리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이효리가 짧은 치마를 덮어주려는 광희에게 예상 밖의 당당한 대답을 해 웃음을 불렀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혼성그룹을 결성한 유재석, 이효리, 비가 회의를 갖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세 사람은 별도의 공간에서 만남을 갖고 서로 근황을 물었다.


대화를 이어가던 중 광희가 "오늘부터 여러분들을 보필하기 위해서 나왔다"고 깜짝 등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광희는 음료를 테이블에 내려놓으며 이효리에게 "누나 치마 입은 것 같아서 담요 가져왔다"고 담요를 내밀었다.


그러자 이효리는 "누나 다리 보려주려고 오랜만에 입었는데?"라고 아무도 예상 못 한 대답을 해 주변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효리는 "이거 덮을 거면 치마를 왜 입어?"라고 이해가 안 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이효리는 광희가 챙겨준 담요를 무릎 위에 덮었다.


한편 요즘 가요 트렌드를 잘 안다는 광희는 안내자는 물론이고 매니저 역할까지 자처하며 향후 활약을 예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 관련 영상은 1분 3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놀면 뭐하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