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20대에는 정신없이 일한 기억밖에 없다"

인사이트tvN '온앤오프'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휴식기를 보내고 있는 소녀시대 윤아가 일상을 공개했다.


지나 6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는 윤아가 출연해 꾸밈없는 일상을 보여줬다.


이날 방송에서 윤아는 "영화 '엑시트'가 끝나고 정말 오프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이렇게 지내다가는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베이킹, 중국어 배우기 등을 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온앤오프'


윤아는 17년 된 절친의 요리 공방을 방문해 직접 일을 도와줬다.


셀프 페인트칠 후 소주를 섞어 맥주와 마시기 시작한 윤아는 "20대는 정신없이 일만 했던 기억이 있다"고 떠올렸다.


이어 윤아는 "나는 멤버들이 있으니까 일을 해도 똑같은 일을 해서 같이 느끼는 사람들이 있으니까 위안, 위로가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온앤오프'


그러면서 그는 "30대가 되고 나서 더 여유로워진 것 같다"며 "너무 20대를 정신없이 보냈다 보니까 정말 사소하게 '내가 정말 원하는 거?', '좋아하는 거 뭐가 있을까?'부터 시작해서 조금 더 나에게 집중해서 알아 가보는 시간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한편 바쁜 일상의 본업 속에서도 사회적인 자신과 거리 두기 시간을 갖는 스타를 새로운 시선으로 담는 tvN '온앤오프'는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tvN '온앤오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