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이태원 방문 논란 직접 사과···"깊게 생각하고 행동하겠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중 이태원에 방문한 것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6일 VLIVE 채널을 통해 진행된 '숩디의 꿀 FM 06.13'에는 게스트로 방탄소년단 정국과 슈가가 참석했다.


이날 정국은 방송 말미에 "오랜만에 슈가 형과 함께하고 아미들과 소통해서 행복한 시간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불거진 이태원 방문 관련 논란에 대해 언급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정국은 "최근 제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들이 화도 나고 마음도 상하셨을 것 같다. 또 이 상황을 힘겹게 보내고 계신 분들. 곳곳에서 애써주시는 분들, 항상 옆에 있는 형들에게도 죄송한 마음이 컸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특히 제가 사랑하는 아미들이 저로 인해서 힘든 시간을 보낸 거 같아서 마음이 굉장히 무거웠다. 요 근래 혼자서 생각을 정말 많이 했다"면서 "저에 대해서 많이 되돌아 보고 느낀 게 많은 거 같다. 이 일에 대해서 여러분들에게 라이브가 있으니까 직접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마지막으로는 그는 "앞으로는 언제 어디서든 매 순간 깊게 생각하고 행동하는 정국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인 지난 4월 25일 아스트로 차은우, 세븐틴 민규, NCT 재현과 함께 이태원 소재 음식점 및 주점을 방문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논란이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