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시설 및 소모임 취소·연기 강력히 요청드린다" 머리 하얗게 된 정은경의 호소

인사이트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종교시설 및 소모임을 취소하거나 연기해주시기를 간곡히 요청드립니다"


웬만해서는 부탁만 할 뿐 '강하게' 이야기하지 않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목소리를 높였다.


어제(5일) 하루 대한민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려 51명이 넘었다는 뉴스를 국민께 전달한 날, 정 본부장은 어려운 부탁을 했다.


6일 정 본부장은 오후 브리핑에서 "종교시설 소모임 취소·연기를 강력히 요청드린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교회에서 소규모 집단 감염 현상이 나타남에 따라 방역 당국은 심각한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방역 수칙을 지키는 경우에 한해 집합을 허용하고는 있지만, 방역수칙을 지킨다고 감염병을 100% 막을 수 있는 것은 아니기에 이러한 요청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어제(5일) 하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1명이었다. 서울에서 23명이 나왔고, 인천 11명, 경기 8명이었다. 


총 확진자는 1만 1,719명이 됐다. 이번 주말이 소규모 집단 감염 폭증을 막기 위한 최대 분수령으로 꼽힌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