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 예언했던 14살 예언가가 올해 일어날 '대재앙'을 예고했다

인사이트YouTube 'Conscience'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인도의 유명 점성가이자 14살 천재 소년인 아비냐 아난드가 앞으로 대재앙이 발생할 것이라고 예언했다. 


최근 아비냐 아난드(Abhinaya Anand)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20년과 2021년 상황에 대해 예측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아난드는 앞으로 발생할 2차 팬데믹이 일어날 것이라 주장했다.


앞서 아난드는 지난해 11월 이후 전 세계가 큰 재난을 겪을 것이며 6개월간 바이러스가 퍼지고 중국이 큰 피해를 입을 거라고 예언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Conscience'


그의 예언대로(?) 코로나19라는 무서운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휩쓸고 있다. 예언처럼 중국이 큰 피해를 입었다.


아난드는 이번 영상에서 "올해 12월 2차 팬데믹이라 할 수 있는 또 다른 재난이 밀려온다"며 "이는 1차(코로나19)보다 더 강하고 규모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예언의 근거로 오는 12월 20일에 목성과 토성이 나란히 서게 된다는 점을 들었다.


이어 아난드는 "이때도 중국이 가장 큰 피해를 입으며 홍수와 같은 자연재해, 기근, 군대의 이동 등이 일어난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YouTube 'Conscience'


아난드는 이 내용과 함께 "슈퍼 박테리아가 출연해 큰 인명피해가 일어난다", "2021년에 세계 경제가 붕괴에 빠진다"와 같은 내용도 예언했다.


그가 코로나19의 유행을 맞췄다고 하지만 납득할만한 과학적인 증거는 없었다. 이번 추가 예언도 마찬가지다.


신기한 현상이지만 맹목적인 믿음을 가질 필요는 없어 보인다는 게 전 세계 누리꾼들의 의견이다. 유튜브 측은 아난드의 영상이 가이드라인을 어겼다며 해당 영상을 삭제 조치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